메뉴 건너뛰기

자유게시판

"갈수록 커가는 아내의 빈자리.“ (10,27)
 
북마크공유하기기능 더보기
 

"갈수록 커가는 아내의 빈자리.“

태안장로교회 원로목사

사회복지사

:-남제현목사

태안신문사 칼럼니스트

 

갈수록 커가는 아내의 빈자리. “이 말은 신학 동기생 한 분이(소리 www.cry.or.kr 대표부인사별 후 시간이 갈수록 점점 찾아오는 인간의 외로움의 솔직한 고백한 글이다처음 몇 개월은 큰 짐을 벗은 것처럼 홀가분했다고 한다그것도 그럴 것이 부인의 질병에 소천하기 전까지 몇 개월 동안 온종일 병간호에 가정 살림하랴너무나 심신이 지쳐 있었기 때문이다물론 몸을 가진 생명체는 질병을 피해갈 수 없다.

 

그러면서 누워 있는 아내를 바라보는 남편의 생각은 지난날의 삶이 주마등처럼 심신의 괴로움이 되기도 했을 것이다가족 중 한 분이라도 질병은 경중과 투병 기간의 차이는 있겠지만배우자의 질병은 곤혹스러운 괴로움을 짊어지고 살아가는 것은 사실이다자전거를 타다가 넘어져 다행히 무릎뼈는 무사했지만타박상 후유증으로 열흘 넘게 병원 다니면서 이웃 사람의 눈길에도 부담까지 갖게 되는 것이 정상적으로 일상생활을 할 수 없는 사람에 대한 사회의 편견이다.

 

그래서 건강하게 살고 싶은 평범한 건강 제일주의 때문이다아픈 사람에 대한 빗나간 간섭과 배려 없는 사회의 변질되기 때문이기도 하다. ‘질병과 함께 춤을’ 모임도 있다아플 수 있는 징병권이 보장되고 서로 다른 몸들이 존중하는 세상을 이루어가는 참여자들은 아플 때 필요한 돌봄의료노동 등에 관한 이야기에서부터 무엇보다 질병 경험을 직접 해석하고 설명하는 언어를 찾아내는 길이다.

 

그런데 인간은 홀로 태어나고 홀로 죽음의 순간을 견뎌야 하는 존재이다우리는 탄생부터 제일 외롭고 쓸쓸한 순간 태어남과 동시에 낯선 세계에 홀로 던져진 존재이다반대로 죽음의 순간도 홀로 맞아야 하는 피조물이다태어나는 것과 죽는 것은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일이 아니므로 외로운 존재이다그러나 인간은 요람에서 무덤에 이르기 전 다른 사람들과 어울려 리는 배필을 만나는 길이다결혼 순간 아들의 딸 낳고 서로 깊은 애정을 갔고 살아가는 사회적 존재이다.

 

그런데 부부간에 애정은 평생 함께 유지되는 것이 아니다서로 서글픈 삶이 종말 사별이 오기 때문이다모든 사랑에 과연 좋은 가장 이상적인 이별이 있을까요아무리 좋게 헤어진다고 한들 좋은 이별최선의 이별이란 존재하지 않는다세상에 모든 이성 만남은 사랑이요이별의 끝은 아픔과 공허함이 남는다이별을 결심하고 준비한다고 해도 힘들고 만신창이가 되어있는 내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홀로서기 연습이 잘 안 되어있으면 어려움을 겪게 된다인생의 마무리를 잘하려면 홀로서기를 잘해야 한다인간의 홀로서기의 힘은 유아기부터 형성된다이 힘은 어린 시절 내면에 형성된 안정감을 보여주는 한 가지 표시다아기는 생후 9개월쯤 되면 특정한 사람에게 애착을 보이기 시작한다이 시기에 애착 대상이 양육 자이로 필요할 시 언제든지 있어 줄 것이라 믿음으로 주고 있다.

 

애착 대상이 눈에 보이지 않는 시간을 잘 견디며 홀로서기 훈련을 배우게 된다이 훈련이 잘 안면 아이는 도전하며 성장해 가는 데 홀로서기라는 외로움을 견딜 줄 모르는 데서 온다외로움을 견디지 못하고 관계에 휘둘리는 사람은 평생 다른 사람의 기준에 끌려다닌다그러므로 외로움은 인간관계에서 강한 모습을 드러낸 축복이다사람은 혼자 있는 능력을 키우면 인간관계는 물론 인생에서 강해지는 능력이다.

 

혼자 있는 능력이란 스스로 세상과 단절하는 것이 아니라 혼자의 시간을 즐길 줄 알고혼자의 시간에 깊게 사고할 줄 아는 것이다나도 후에 있을 홀로서기에는 선배님들의 삶에 존경심이 간다외로움에 어떻게 견디어 오고 있습니까남녀 외로움은 죽음의 순간에 혼자 있게 될 남은 시간을 혼자 견뎌야 하는 외로움이다혼자 있을 때 내면 가장 깊은 곳의 느낌과 접촉하고 상실을 받아들이고 생각을 정리하며 태도를 바꾸게 된다이것은 인간에게 주어진 축복이다.

 

환경적으로 어린 시절 안됨 안정감을 키워주는 훈련을 통해서 홀로서기가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평생 삶에 버팀이 되어준 배필의 상실이다하나님께서 주신 돕는 배필로 반려자 없으니 조석으로 얼마나 허전할까그러나 외로움에 힘들어하거나슬퍼하거나불안해하지 말자때로는 홀로 있는 시간이 자신을 더 성장시키고 믿음을 같게 한다누구나 다 임종에는 간절한 하나님을 부른다왜 그럴까인간 마지막까지 혼자가 아니다.

 

홀로 있는 것에 익숙지 않은 훈련을 통해서 홀로서기가 할 수 있고외로움에 강해질 수 있다하나님이 내 안에 계셔서 동행하신다는 믿음은 "세상 끝날까지 동행하실 분을 깨달음은 외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는 큰 힘이다하나님과의 영적인 만남의 시간이 위기가 기회가 되고고난이 축복이 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8 교육전도사 청빙 하늘소망 2023.12.08 14
337 전쟁 없는 세상...(11월 칼럼) 남제현목사 2023.11.27 10
336 2023년을 보내며 117호 피지소식 전합니다 - 박영주 선교사 file 피지선교사 2023.11.20 12
335 덕산소망교회 담임 목사님을 청빙합니다...... 소망123 2023.11.02 125
» "갈수록 커가는 아내의 빈자리.“ (10,27) 남제현목사 2023.10.27 708
333 언더독(under dog)의 반란...(9, 29) 남제현목사 2023.10.11 173
332 점점 뜨거운 날씨로가는 피지에서 (116호) - 박영주 선교사 피지선교사 2023.09.24 10
331 창조세계 회복될까...(8월 칼럼) 남제현목사 2023.08.23 16
330 농촌에 산다....(칼럼7월 28일) 남제현목사 2023.08.11 16
329 노화에는 비밀이 있다...(6월23일 칼럼) 남제현목사 2023.06.26 42
328 대천에서 피지로..(115호) - 피지에서 박영주 드림 피지선교사 2023.06.14 39
327 2023년도 중고등부전국연합회 수련회 기도제목입니다 순종의삶(나세채장로) 2023.05.24 145
326 2023년도 중고등부전국연합회 수련회 안내 순종의삶(나세채장로) 2023.05.24 120
325 정치가 좋다....(칼럼 5.19) 남제현목사 2023.05.19 21
324 2023년 제30회 충남노회 어린이 대회 및 여름성경학교 교사강습회 file 사랑합니다. 2023.05.16 89
323 농촌교회 담임목사 청빙 (한마음교회) 온맘다해 2023.05.10 386
322 가장 어려운 결심..(4월21일 칼럼) 남제현목사 2023.04.19 36
321 목회자, 사모 영성 세미나(소개영성수련) / 충남노회 국내외선교부 주관 file 지심 2023.04.12 86
320 HAPPY EASTER! 피지에서 인사드립니다-박영주 선교사 file 피지선교사 2023.04.11 23
319 사람은 배우면서 산다.(칼럼 3월24일) 남제현목사 2023.04.09 23